명가 부활의 키워드 신 터보가드용인 삼성생명 가드 박태은

용인 삼성생명은 2011-2012 시즌 정규리그 4위라는 감당하기 어려운 성적과 함께 시즌을 마감해야 했다. 이종애 은퇴와 허윤정의 이적으로 생긴 센터진 공백을 프로 생활을 삼성생명에서 시작했던 '국보 센터' 김계령이 팀으로 복귀하며 공백을 어느정도 메꾸긴 했지만 몸 상태가 완벽하지 못한 탓에 기대만큼 플레이를 선보이지 못했다.

시즌 행보도 만만치 않았다. 시즌 중반 팔방미인이었던 이미선이 갑작스러운 부상을 당하면서 전력에서 제외되었고, '국민포워드'인 박정은마저 고질적인 종아리 부상이 누적된 탓에 부진을 거듭하며 결국 4위라는 농구 명가에 어울리지 않는 성적표를 받아들어야 했던 삼성생명이었다.

하지만 소득이 없진 않았다. 신인 드래프트 1순위에 빛나는 이선화가 어느 정도 괘도에 접어들면서 센터진에 숨통을 틔어주었다. 이미선 공백은 운동능력과 기술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던 잠재력 박태은이 이미선 공백을 일부분 상쇄시키면서 드디어 세대 교체라는 삼성생명 숙제의 한 퍼즐을 풀어내기 시작했다.

박태은은 농구 명문인 인성여고를 졸업하고 삼성생명에 입단한 선수로 남자못지 않은 운동 능력과 화려한 개인 기술을 가지고 있는 선수였다. 그동안 이미선이라는 큰 산과 집중력에서 실망스러운 모습을 보이면서 자신의 실력에 비해 좀처럼 기회를 잡지 못했던 박태은이었다.
그렇게 박태은은 몇 가지 문제점을 해결하지 못한 채 잠재력만 풍부한 선수로 어쩌면 묻혀 버릴 수 있던 시간을 보내고 있었다. 2011-201 시즌 전 박태은은 이제 마지막이라는 심정으로 최선을 다해 연습에 몰두했고, 이미선 부상이라는 자신에게 주어진 기회(?)를 확실하게 잡아내며 잠재력을 품어냈다.
이미선이라는 역대 최고 가드 중 한 선수를 넘어설 수 있는 기량까지는 보여주지 못했지만 자신이 할 수 있는 빠른 스피드를 이용한 공격을 선보이며 삼성생명 공격에 활력을 불어넣었고, 고질적인 약점이었던 3점슛 역시 다소 향상된 모습을 보여주면서 벤치에 걱정을 어느정도 믿음으로 바꾸어내는 데 성공했다.

또한, 한 템포 늦은 패스 타이밍과 포인트 가드로서 부족했던 시야 등 포인트 가드로서 가져야 할 팀 기술도 업그레이드 된 모습을 보이면서 주위의 우려를 믿음으로 바꿔낸 한 시즌을 보냈다. 경기력의 향상은 기록으로 나타났다. 16분 대에 머물던 평균 출전 시간이 20분이 넘어섰고, 평균 득점도 2점 가량 향상(4.2점 - 6.3점)되었다. 리바운드 또한 1.6개에서 2.4개로 올라섰다. 전체적으로 평균 성적을 올려낸 박태은이었다.
그렇게 프로 7년차에 접어들어 중견 선수가 된 박태은은 벤치와 팀의 기대, 그리고 그를 응원하는 팬들의 염원을 져버리지 않고 한 단계 올라섰다.
삼성생명이 포스트 이미선으로 점찍은 박태은의 성장이 계속되는 한 숙원인 성공적인 세대교체와 농구 명가로서 품위를 계속해서 이어갈 수 있을 것이라는 것은 의심할 필요가 없을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