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보기 메뉴바로가기

본문내용

유영주 감독님께

일단 저는 BNK 팬이 아닙니다.
응원하는 팀이 따로 있으며,
좀더 솔직히 말하자면 팀 관계 없이 젊은 유망주들이 성장해서
여자농구가 국제 경쟁력을 갖추고
더 나아가 과거의 영광을 다시 얻기를 간절히 바라는 여자농구팬입니다.

유영주 감독님께 한마디 드리고자 마음먹은 이유는 딱 한 가지입니다.
여자농구에 만연한 <구시대적 지도 스타일>을 없애 주셨으면 해서입니다.

감독님은 선수들을 이름이 아닌 '야"로 부르지 않고
말도 안되는 실수를 범했다고 심하게 다그치지도 않으며
그것도 하나 못 하냐는 듯한 눈빛으로 처다보지도 않고
오히려 질책보다는 늘 격려를 하십니다.
그 모습에 선수들을 향한 무한 애정을 느끼고 있습니다.

그런데 말입니다.
여자농구의 현실은 어떻습니까?
감독이 선수들을 쥐잡듯 잡고 막 대하는 순서대로 순위가 정해집니다.
사소한 실수 하나만 해도 바로 작전 타임을 불러서
체육관이 떠나가라 큰 소리로 호통치고 인격 비하를 넘나들며 몰아붙이고
그런 횟수가 많으면 많을수록 팀 순위가 상위권에 랭크되는 현실...

이거 진짜 너무너무 화가 납니다.
TV로 그런 말도 안되는 상황을 보고 있으면 정말이지 열불통이 터집니다.
질책도 어느 정도여야지요.
중계를 보고 있는 시청자가 민망해 질 정도로 감독이 화내는 모습을 보면 어이가 없습니다.
저 지경이니 농구하는 선수가 자꾸 줄어드는 게 아닐까, 생각도 들고요.
실제로 이런 저런 이유로 너무나도 일찍 농구를 접은 선수들도 많았고요...

도대체 언제까지 '성적을 내기 위한 선수 비하'가 당연시 되고 용납되어야 할까요?

저는 그래서
BNK 같은 팀이, 선수를 존중하면서 인간적으로 대하는 감독이 이끄는 팀이,
더더욱 좋은 성적을 내야한다고 생각합니다.
여자농구 선수들도 얼마든지 그런 환경에서 잘할수 있다는 걸
증명해 줬으면 좋겠다는 말입니다.
그걸 유영주 감독님이 꼭 해주셨으면 합니다.

그래서,
선수들을 '야'로 부르고, 비아냥 대는 말투로 선수를 위아래로 훑으며 인격 모독하는 감독들은
싸그리 여농판에서 몰아내는 풍토를 조성해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과거 여자농구에서도 이런 저런 사고가 많았습니다.
그럼에도 남자감독이 여자 선수를 대하는 태도는
개선은커녕 여전히 쌍팔년대 수준, 미개한 수준에 머물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선수 인권에 대한 개념도 없는 사람들이 프로 감독을 해서야
여자농구가 발전할 리 없잖아요.
무엇보다 2021년 오늘날에도 욕을 먹으면서 농구하는 선수들이 존재한다는 현실이 너무 슬프잖아요...

제 의견에 동의하신다면 사명감을 가지고
다음 시즌에는 좋은 성적을 꼭 내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유영주 감독님 부탁드립니다.

* 입력 가능 300자 이하 (0자)